首页 > 뉴스핌

뉴스핌

互联网 2021-01-23 21:44:36

[뉴스핌=글 장주연 기자·사진 이형석 기자] 최근 스크린과 안방극장에서 종횡무진 활약 중인 이가 있다. 배우 이준(28). 그는 현재 500만 관객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는 영화 ‘럭키’에서 재성으로 관객을 만나고 있다. 동시에 MBC 수목드라마 ‘캐리어를 끄는 여자’에도 출연 중이다. 그야말로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나날. 그 틈을 쪼개 이준이 오랜만에 카메라 앞에 섰다.

“영화가 이렇게 잘될지 몰랐어요. 물론 지금도 드라마를 찍느라 정신이 없어서 크게 체감은 못하고 있죠. 아무튼 수치를 보면 신기하고 감사해요. 개인적으로 전 전체적인 흐름이나 현실 웃음이 터지는 장면이 많아서 좋았어요. 개연성을 떠나서 코미디기는 자칫 잘못하면 과할 수도 있잖아요. 근데 이 영화는 그렇지 않았고 공감도 많이 갔어요.”

이준이 ‘럭키’에 출연한 가장 큰 이유는 시나리오. 그중에서도 재미였다. 그러나 사실 그가 연기한 재성은 그리 재밌는 캐릭터가 아니다. 오히려 형욱과 둘만 놓고 봤을 때 진지함, 혹은 드라마를 담당한다. 그래서 이준은 더 신경을 기울였다. 관객이 흐트러지지 않고 집중할 수 있도록.

“웃음 포인트는 없는데 분량은 형욱과 비슷했죠. 자칫하면 제 부분이 루즈해져서 관객도 재성 부분만 기다리겠다 싶었어요. 제가 얼마나 잘하느냐에 달린 거죠. 그래서 신경을 많이 썼어요. 특히 액션신이나 초반 목을 매는 신에서요. 외적인 부분도 마찬가지였죠. 태닝도 하고 몸무게도 5kg을 뺐어요. 수염도 길렀고 머리는 3일을 안감았죠(웃음). 근데 영화에서는 그렇게 더러워 보이지 않더라고요. 그래서 분장으로 엄청 덧댔어요.”

촬영 중에도 이준의 노력은 계속됐다. 최대한 많이 배우고 흡수했다. 유해진, 임지연과 붙는 신을 앞두고는 A4용지를 들고 둘러앉아 다양한 의견을 교류하기도 했다. 연극영화과(연영과)에 대한 로망(?)이 있는 이준에게는 더없이 즐거운 시간이었다.

“연영과를 나오면 이런 기분이 아닐까 싶었어요. 사실 예전에 ‘닌자어쌔신’(2009) 찍고 연영과 시험을 봤는데 떨어졌거든요. 정말 제 주변 연예인들은 다 붙었거든요. 그래서 연영과에 대한 막연한 로망이 있었어요. 연영과 출신 배우들을 보면 대단해 보이고 괜히 막 있어 보이고(웃음). 배우지 못한 것에 대한 막연한 궁금증이자 갈증 같은 거예요. 저는 체계적으로 배우지 못했잖아요. 그저 대본 보고 느끼는 대로 하죠.”

확실히 좋은 공부가 됐고, 좋은 연기가 나왔다. 연기할 때 환경 영향을 많이 받는 성향이 이번엔 플러스로 작용했다.

“전 불편하면 연기가 잘 안돼요. 사실 배우는 주기적으로 만나는 사람이 바뀌는데 그 사람과 모두 친할 수는 없죠. 분명 개중에는 절 안좋게 보는 분도 계실 테고요. 근데 이번엔 너무 좋았죠. 임지연 씨나 조윤희 씨랑은 정말 동성 친구처럼 친해요. 유해진 선배도 너무 잘해주셨고요. 편하게 형이라고 부르라고 했는데 그런 걸 또 제가 못해서. 선배들에게는 언제나 다가가고 싶지만 조심스러워요. 혹여나 실수할까 봐. 아직 제가 부족해서 그런 거죠(웃음).”

조심스러운 성격은 연애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다.

“전 세 번 정도 만나야 반해요(웃음). 영화 속 재성처럼 첫눈에는 반하는 스타일은 아니죠. 처음 보고 바로 그 사람을 판단할 수는 없잖아요. 물론 예쁘면 ‘우와~’ 하겠지만, 예쁜 게 다는 아니니까요. 전 상대를 파악하는 시간이 필요하죠. 적어도 세 번 이상은 봐요. 그러고 ‘아, 반해야겠다’ ‘아, 이제 좋아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시작하죠.”

매 순간 조심스럽고 또 상대를 먼저 배려하는 성격. 이야기를 나눌수록 이준은 더욱 그랬다. 스트레스를 받지 않느냐는 질문에 “받지만 어쩔 수 없다. 성격이라는 게 마음먹는 대로 바뀌진 않으니까 저대로 지낸다”며 기분 좋게 웃었다. 일상에서도 연기에서도 만족하되 안주하지 않는 사람, 이준이 그랬다.

“진경 선배랑 열띤 토론을 한 적이 있어요. 하고 싶어서 한 건데 왜 촬영 시작하면 몇 시에 끝나는지가 궁금할까에 대해서요(웃음). 불만이 생기는 거 자체가 웃기잖아요. 그렇게 하고 싶었던 일인데. 결론은 적당한 일이 최고다였어요. 일이 없으면 슬프고 또 많으면 지치고, 사람이 참 웃긴 거 같아요. 어쨌든 지금은 그래요. 대단한 사람이 아닌 제가 이렇게 일을 할 수 있다는 것, 여기까지 왔다는 게 행복해요. 설령 욕을 먹더라도 최선을 다하는 제가 자랑스럽고요. 물론 그 질타도 달게 받아야 할 부분이고요.”

[뉴스핌 Newspim] 글 장주연 기자 (jjy333jjy@newspim.com)·사진 이형석 기자(leehs@newspim.com) 

免责声明:非本网注明原创的信息,皆为程序自动获取自互联网,目的在于传递更多信息,并不代表本网赞同其观点和对其真实性负责;如此页面有侵犯到您的权益,请给站长发送邮件,并提供相关证明(版权证明、身份证正反面、侵权链接),站长将在收到邮件24小时内删除。

相关阅读